꽃씨
 miya8112@hanmail.net
 그리운 당신.
내눈에 당신이 안보이기 시작한지 4년이 흘렀어요.
그동안 당신에게 미안할 정도로 난 잘 지내고 열심히 살고 그랬어요.
이다음에 당신 만나면 열심히 살았다고 말 할수 있도록 열심히 살았어요. 당신 얘기가 나와도 가슴이 아프지 않고 편안히 얘기 할 정도로 시간이 흘렀네. 좋은 기억, 좋은 얘기 많이 해야 하는데......
난 그러질 못하고 있어요.
그래도 어느날 문득 낯익은 당신 사진을 보면 대화하듯 앞에서 살아있는듯한 당신을 보곤해.
애써 외면했었던 몇년동안 당신을 많이 잊은듯 해요.
그래도 내마음 구석 어딘가에 당신의 기억이 새록새록 남아있어요.
내가 마음만 먹으면 아주 사소한 얘기도 다 할수 있는데
너무 아프니까 안할뿐....
나 애들하고 잘 살고 있어. 당신도 잘 지내.... 보고싶네
날씨가 추워지니 당신 따뜻했던 손이 그리워요.